즐겨찾기+ 최종편집:2023-06-05 오전 07:09:2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공연/전시

울릉군 '울릉도 친환경에너지 자립섬 조성' 홍보

- 2015 대한민국 에너지 대전 참가, 홍보부스 운영 -
조승욱 기자 / 입력 : 2015년 11월 22일
ⓒ CBN 뉴스
[조승욱 기자]= 울릉군(군수 최수일)은 지난 17일부터 4일간 일산 킨텍스(제1전시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최대 에너지융복합 전시회인 2015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에 ‘울릉도 친환경에너지 자립섬 조성’ 홍보부스를 운영하였다.

 2015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은 국내 최대 규모의 에너지 전시회로서 축구장 5배 규모에(32,127m2), 500개사 1,500부스 참가하였고 다양한 에너지 산업 및 관련 세미나를 열어 에너지효율, 신재생에너지 등 에너지 분야의 최신 제품·기술 정보가 교류되는 등 에너지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엿볼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됐다.

 이번 전시회에는 지자체관이 다양하게 마련되었는데 그 중 다수의 관람객의 눈길을 끈 울릉도 친환경에너지 자립섬 부스로 '친환경 에너지 자립섬 조성사업'은 2014년 9월 대통령 주재 에너지 신산업 대토론회에서 논의된 창조경제 기반의 에너지 신산업분야 중 구체적으로 사업화된 최초의 성과물로 기존 디젤발전 중심의 전력공급체계를 아이씨티(ICT(에너지저장장치(ESS), 에너지관리시스템(EMS))가 융합된 신재생발전원(태양광, 풍력, 소수력, 지열 및 연료전지)으로 대체하여 울릉도를 탄소 제로 섬으로 만들 계획이다.
 
대한민국 에너지 대전을 참관한 최수일 군수는 울릉도는 종산형 화산섬으로 가용부지가 적을 뿐더러 험준한 산악지형이 많기 때문에 울릉도 에너지 자립섬 구축사업이 녹록지 않을 것이나 임직원분들의 확고한 의지와 기술력이 더해진다면 반드시 세계최대 규모의 친환경에너지 자립섬으로 조성될 것 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울릉도 친환경에너지 자립섬(주) 서울사무소를 방문하여 현재 고비용 구조의 울릉도 난방 연료의 대안으로서 2018년부터 2단계사업으로 추진될 연료전지의 연료인 천연가스(LNG) 도입과 병행하여 주민을 위한 난방용 천연가스도 함께 보급되어 보편적 에너지복지가 실현될 수 있도록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에 건의 등 주민수용성 강화에도 적극 노력해 달라고 당부하였다.
조승욱 기자 / 입력 : 2015년 11월 22일
- Copyrights ⓒCBN뉴스 - 울릉·독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