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3-06-05 오전 07:09:2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공연/전시

육군보병제50사단 "아름다운 하모니로 하나되는 민․군 화합의 장"

-경북도립교향악단, 50사단 장병.가족.지역주민에게 클래식 음악 선물-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5년 11월 20일
↑↑ 50사단 강철체육관에서 장병 및 군인가족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상북도립교향악단이 클래식 연주를 하고 있다
ⓒ CBN 뉴스
[이재영 기자]= 육군제50보병사단(사단장 소장 서정천)은 지난19일 저녁, 장병 및 군인가족, 지역주민 등 약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도립교향악단을 초청하여 민.군이 하나가 되는 자리를 가졌다.

 사단 강철체육관에서 열린 이번 공연은 지난 10월, '경북문경세계군인체육대회 경호경비안전작전' 임무를 완수한 장병들의 노고를 위로하고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50사단은 1955년부터 ‘대구.경북지역’의 향토를 수호하고 시.도민들의 좋은 평판과 높은 관심을 받고 있으며, 이를 잘 알고 있는 경북도향은 특별히 80명의 단원들이 전원 참석한 대규모 공연을 실시함으로써 관람객들에게 더욱 풍성하고 아름다운 선율을 선사했다.

 공연은 오펜바흐의 ‘천국과 지옥 서곡’을 시작으로 트럼펫의 경쾌한 연주가 특징인 ‘나팔수의 휴일’, 영화 ‘왕의 남자’ OST인 ‘인연’, 성악곡 ‘Time to say Goodbye' 등 유명 성악가와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선보였으며 특히, 곡마다 지휘자의 친근한 음악 해설로 관람객들의 이해를 높여 큰 박수와 호응을 얻었다.

 공연을 관람한 달서구대대 김진윤 상병은 “이렇게 규모가 큰 오케스트라 공연을 군 복무 중에 본 것은 행운”이라며 “음악 해설을 함께 해주니 곡을 이해하기도 편해서 더욱 즐거운 시간이었고, 여러 훈련과 작전으로 힘들었던 일들을 다 잊게 해줄 만큼 멋진 공연이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경북도립 교향악단은 1997년 9월, 전국 최초의 ‘도립 교향악단’으로 창단 후 문화소외지역을 찾아 공연을 함으로써 도민들의 ‘청량제’ 역할을 해주고 있다. 특히 독도 앞바다에서 최초로 선보인 ‘오케스트라 선상연주’를 비롯하여 2013년 세계문화EXPO에서 터키 이스탄불 CRR오케스트라와의 합동연주를 통해 대외적으로 극찬을 받는 등 국내 굴지의 교향악단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5년 11월 20일
- Copyrights ⓒCBN뉴스 - 울릉·독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