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3-06-05 오전 07:09:2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여행/레저

울릉군 독도박물관 개관 18주년, 독도홍보에 박차


안영준 기자 / ayj1400@hanmail.net입력 : 2015년 08월 08일
↑↑ 독도박물관전경
ⓒ CBN 뉴스
[조승욱 기자]= 울릉군 독도박물관이 8일 개관 18주년을 맞아 독도 역사 알리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997년 우리나라 최초의 영토박물관으로 개관한 이후 독도 자료 수집 및 연구에 앞장서는 한편, 다양한 특별전과 함께 국내외 순회전을 개최해 독도 바로알기와 독도 역사 알리기에 앞장서고 있다.

최근 일본 독도의 날(죽도의 날)에 대응한 관내전시를 시작으로 천안, 진주, 부산 등지에서 순회전을 개최해 울릉군을 찾는 관람객 뿐 아니라 찾아가는 박물관으로서 각지 주민들에게 고유영토로서 독도를 알렸다.

뿐만 아니라, 최근 유럽의 수도라 불리는 벨기에 브뤼셀에서 ‘한국의 아름다운 섬, 독도’라는 제목으로 해외특별전을 개최했다.

역사 자료를 통해 유럽에서 처음으로 개최된 이번 전시는, 주벨기에 유럽연합 한국문화원에서 진행되고 있다.

전시는 7월 29일 시작으로 8월 29일까지 진행되며, 전시가 끝난 이후에도 한국문화원 도서실에 비치돼 지속적인 독도홍보와 연구에 활용 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북유럽 최고(最古)의 명문대학 가톨릭 루벤대학교에 독도자료를 기증해, 해외 전시와 더불어 유럽인들에게 독도에 대한 자연스러운 홍보를 꾀하고, 유럽 내에서 학술자료로서 독도 연구의 기반을 마련했다.

또한, 2013년과 2014년 독도해외특별전 당시 호주 시드니와 미국 시애틀에 기증된 독도유물은, 올해도 교민 단체를 통해 독도전시가 진행되고 있으며, 많은 교민 및 외국인들이 다녀가 독도박물관의 ‘세계 속의 독도알리기 사업’ 성과가 가시화 되고 있다.

○ 하반기 독도박물관은 9월과 10월 국회와 안동대학교박물관에서 안용복기념관 독도수호 순회전을 진행해 하반기에도 독도알리기 사업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전시공간의 첨단화를 통해 울릉도와 독도를 찾는 국민들에게 쾌적하고 친근한 박물관으로 거듭나기 위해 독도박물관 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리모델링이 완료되는 2017년에는 개관 20주년을 맞아 다양한 행사 및 전시를 개최할 예정이다.

최수일 울릉군수는 “많은 국민의 성원과 여러 사회기관단체가 함께 일군 독도박물관이 올해로 18주년을 맞이한 것은 아주 뜻 깊은 일이다. 일본은 과거사에 대한 반성을 하지 않고, 지금도 과거 만행에 대한 미화를 시도함과 동시에 독도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 앞으로도 독도박물관은 일본의 공세에 논리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연구자료를 축적해 나감과 동시에 독도 바로 알리기에 앞장 설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안영준 기자 / ayj1400@hanmail.net입력 : 2015년 08월 08일
- Copyrights ⓒCBN뉴스 - 울릉·독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