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3-06-05 오전 07:09:2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제 일반

울릉군, 1회 추경예산 2,050억원 확정 ‘역대 최대규모’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9년 05월 03일
ⓒ CBN뉴스 - 울릉·독도
[cbn뉴스=이재영 기자] 울릉군(군수 김병수)은 지난 2일, 2019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을 울릉군의회에서 의결함에 따라 당초예산보다 355억 원(20.94%)이 증가된 2,050억 원의 예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역대 최대 규모의 추경예산으로 일반회계가 당초보다 351억 원(21.03%) 증가한 2,020억 원, 특별회계는 4억 원(15.38%) 증가한 30억 원이다.

울릉군은 2005년 제2회 추가경정예산 1,212억 원 편성에 따른 1,000억 원대 진입 후 14년 만에 재정규모 2,000억 원대 돌파로 재원별 원인을 살펴보면 지방교부세가 당초예산보다 176억 원(24.18%)이 증가하였으며, 국도비보조금이 135억 원이 추가 확보되어 22.02% 증가하였다.

이번 추경예산은 △정부중점사업인 어촌뉴딜300사업에 49억 원, △생활SOC사업인 복합커뮤니티 건립사업에 31억 원, △전기자동차 보급사업 및 도로 재비산먼지 저감사업 등 환경보호 사업에 29억 원, △주민숙원사업 및 안전취약시설 개량 등 지역개발 관련 사업에 39억 원 등 지역경제 활력 제고 및 정부정책에 부합하는 미세먼지, 생활SOC, 일자리 분야 사업을 적극 반영하였으며,

아울러, 주민건의사항과 불편해소에 예산을 우선 반영하며 역점추진사업에 필요한 재원을 적극 반영함으로써 지역현안해결을 위한 예산의 고른 편성에 중점을 두었다고 밝혔다.

특히, 눈에 띄는 점은 울릉일주도로개통과 더불어 관광분야 예산확보와 친환경섬 건설을 위한 마중물사업 예산의 대폭 확대이며,
이는 국・도비확보를 위해 김병수 울릉군수를 비롯한 전 공직자들의 국가정책에 부합하는 신규사업 적극 발굴 등 무던한 노력의 성과물로 평가된다.

또한, 울릉군은 공항건설이 완료되는 2025년을 대비하여 자연과 공존하는 친환경 국제화 섬에 걸맞은 사업발굴과 일자리창출에 주력하여 나아가겠다는 방침이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개청 이래 첫 2,000억 원대 예산편성은 울릉공항 건설 발주와 더불어 역사적인 전환의 계기가 될 것이며 울릉군이 꿈이 있는 친환경 섬으로 발돋움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되도록 더욱 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9년 05월 03일
- Copyrights ⓒCBN뉴스 - 울릉·독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