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3-06-05 오전 07:09:2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 일반

경상북도, 농어촌지역 국회의원 선거구 축소 '절대 반대'

- 김관용 경북지사를 비롯해 도의원, 시장군수, 시군의원 공동 성명서 발표 -
- 인구편차 기준 선거구 획정은 농어촌 몰락과 대도시 집중 가속화로 이어져 -
- 농어업 육성과 균형발전의 헌법적 가치 담아내는 선거구 획정 돼야 -
- 선거구 획정에 지방의 대표성과 농어촌의 특수성 반드시 반영해야 -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5년 10월 23일
↑↑ 농어촌지역 선거구축소 반대 기자회견
ⓒ CBN 뉴스
[이재영 기자]= 경상북도지사와 도내 시장, 군수, 도의원, 시군의원이 한목소리로 농어촌 국회의원 선거구 축소 반대에 나섰다.

이들은 23일 도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를 골자로 한 공동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김관용 경북지사는 “농어업 육성과 균형발전은 헌법에 명시된 준엄한 가치”라며, “특정한 지역이나 사람을 위한 것이 아니라, 무너져 가는 농어촌과 지방을 살려야겠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자치단체장과 지방의원이 뜻을 함께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러한 잣대로 선거구가 획정되면, 농어촌지역의 선거구 축소는 자명한 일이며, 특히 전국에서 면적이 제일 넓은 경북이 그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다.”며, “이는 수도권을 비롯한 대도시의 집중을 가속화시키는 반면에, 어려운 농어촌을 고사 위기로 내몰게 되는 엄청난 우(愚)를 범하는 일”이라고 했다.

이 자리에 함께한 장대진 도의회의장은 “농어업을 보호하고 육성하는 일, 지역 간의 균형 있는 발전을 도모하는 일은 시대적 요청이자 국가의 가장 근원적인 책무”라며, “농어촌을 몰락시키고 수도권을 거대 공룡으로 만드는 단순한 인구편차 기준의 선거구 획정 논의를 즉각 중단하라”고 했다.

그리고 경북 시장군수협의회 회장인 남유진 구미시장은 “지방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는 원칙에 입각해 지방의 대표성과 농어촌의 특수성을 이번 선거구 획정에 반드시 반영해야한다.”면서, “농어촌에 태어난 이유만으로 차별 받아서는 안된다.”고 했다.

경북 시군의회의장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이철우 울릉군의회 의장은 “국회와 중앙정치권은 대한민국의 진정한 발전은 수도권과 지방의 상생에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자회견에는 김관용 도지사와 장대진 도의회의장을 비롯해 도내 시장군수 17명, 시군의회의장협의회 의장단 5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앞으로도 공동전선을 구축하고, 농어촌 선거구 축소 반대운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이처럼 자치단체장과 지방의원이 일제히 연대해 반대 입장을 표명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로써, 반대여론의 전국적 확산에 기폭제가 될 전망이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5년 10월 23일
- Copyrights ⓒCBN뉴스 - 울릉·독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