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11 오후 02:10:2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일반

울릉군, 자체 생산 어린 참돔 30만 마리 방류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0년 06월 03일
ⓒ CBN뉴스 - 울릉·독도
[cbn뉴스=이재영 기자] 울릉군(군수 김병수)은 연안바다 수산자원 조성을 위해 울릉군 북면 현포리에 위치한 울릉군 수산종자배양장에서 자체 생산한 어린 참돔 30만 마리를 2일 현포, 천부, 태하어촌계 마을어장에 무상 방류했다.

이번에 방류한 참돔치어는 금년 3월에 건강한 수정란을 구입하여 부화부터 치어(5~6㎝)까지 3개월 정도 배양하여 수산생물 전염병 검사도 합격한 건강한 종자이다.

참돔은 농어목 도미과에 속하는 어류로 수심 10~200m 암초 지역에서 서식하며 체색이 화려해 ‘바다의 여왕’이란 별칭으로 불리고 있으며 낚시꾼들에게는 선망의 대상 어종이며, 지역어업인들의 또 다른 소득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울릉군은 올해 들어 자체 생산한 참돔 외에도 경북수산자원연구원에서 전복 9만미, 쥐노래미 4만미, 도화새우 30만미를 무상 분양받아 울릉도와 독도 연안 앞바다에 방류했고, 이어서 홍해삼 종자생산을 위해 지난 5월부터 울릉도 연안에서 자라는 건강한 홍해삼 어미를 구입해 울릉군 수산종자 배양장에서 자체 종자 생산 후 금년 11월 중 방류할 계획이다.

또한 울릉도 인기 어종인 붉은 볼락 어미를 채집하여 지역 특성에 맞는 종자 생산도 시도해 볼 계획이라고 밝혔다.

깁병수 울릉군수는 이번 어린참돔 생산에 노력한 직원들을 격려하면서 앞으로도 울릉군은 “어·패류 및 홍해삼 뿐만 아니라 울릉도 연안에 서식하는 다양한 고부가가치 품종의 종자를 생산할 계획이며, 종자 방류를 통해 풍요로운 바다 가꾸기와 수산자원 회복 및 지역주민 소득 증대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0년 06월 03일
- Copyrights ⓒCBN뉴스 - 울릉·독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