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6-04 오후 02:14:4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일반

울릉군, 울릉-포항항로 대형여객선 신조.운항 공동협약 체결

- 경북도, 울릉군, ㈜대저건설 신조‧운항 공동협약 체결, ‘20년 초 발주예정 -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9년 12월 29일
↑↑ (대형여객선 협약)
ⓒ CBN뉴스 - 울릉·독도
[cbn뉴스=이재영 기자] 경상북도는 지난 27일(금), 경북도청에서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 울릉군(군수 김병수), 대저건설(대표이사 박석영)간에 ‘울릉항로 대형여객선 신조‧운항 공동협약(MOU)’을 체결했고, 협약식에 장경식 도의장, 남진복 도의원, 정성환 군의장이 참석하여 협약을 공고히 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포항-울릉항로 썬플라워호 선령만료(‘20.6월)에 따른 신조대형여객선 신조‧운항을 위하여 경북도, 울릉군, ㈜대저건설이 함께 공동 협력하기로 하고 공동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포항-울릉항로는 썬플라워호 등 3척이 운항중으로 예전보다 소형여객선이 증가하는 등 경쟁이 심하여 대형여객선 취항이 어려운 실정으로 경북도와 울릉군은 대형여객선 유치를 위해 고심해 왔다.

‘19년 9월 울릉군은 신조 대형여객선 유치를 위해 대형여객선 도입에 따른 울릉-포항항로 대형여객선 유치 지원사업 공모를 추진하여 지난 10월 28일 참여한 3개 선사 중 우선협상대상자로 ㈜대저건설이 선정되었고 구체적인 사업을 준비해왔다.


㈜대저건설은 총통수 2,125톤, 정원 932명, 최고속력 41노트 재원의 여객선을 ‘20년 초에 발주할 계획이며, 울릉주민의 해상이동권을 감안, 조속히 취항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여객선 건조기간 중 대체여객선을 운영할 예정이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도서지역 울릉주민의 이동권 확보를 위해 경상북도 차원의 지원을 약속하신 이철우 지사님과 장경식 도의장님께 깊이 감사 드리면서, 향후 행정절차를 조속히 이행하여 대형여객선이 최대한 이른 시간에 신조·운항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9년 12월 29일
- Copyrights ⓒCBN뉴스 - 울릉·독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